-

까마득한 날에
하늘이 처음 열리고
어디 닭 우는 소리 들렸으랴.
모든 산맥들이
바다를 연모(戀慕)해 휘달릴 때도
차마 이곳을 범(犯)하던 못하였으리라.
끊임없는 광음(光陰)을
부지런한 계절이 피어선 지고
큰 강물이 비로소 길을 열었다.
지금 눈 내리고
매화 향기 홀로 아득하니
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
다시 천고(千古)의 뒤에
백마 타고 오는 초인(超人)이 있어
이 광야에서 목놓아 부르게 하리라.

 
— 이육사, <광야>

개요

우리나라일본으로부터 해방되어 나라와 주권을 찾은 날을 기념하는 국경일.

1945년 8월 15일은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나라를 되찾았고, 일본이 포츠담 선언을 수락한 날이다. 이후 일본이 정식으로 항복문서에 서명한 것은 1945년 9월 2일이었다. 일본에서는 종전기념일이라고 한다.

광복절 노래

-

(1절)
흙 다시 만져 보자 바닷물도 춤을 춘다
기어이 보시려던 어른님 벗님 어찌하리
이날이 사십 년 뜨거운 피 엉긴 자취니
길이길이 지키세 길이길이 지키세

(2절)
꿈엔들 잊을 건가 지난 일을 잊을 건가
다 같이 복을 심어 잘 가꿔 길러 하늘 닿게
세계에 보람될 거룩한 빛 예서 나리니
함께 힘써 나가세 함께 힘써 나가세

 
— “광복절 노래”, 정인보 작사, 윤용하 작곡

건국절 논란

이명박 정부 시기부터 광복절을 건국절로 바꾸자는 주장이 뉴라이트를 위사한 보수진영 일각에서 꾸준히 제기되어 나왔다. 시작은 참여정부 말기 2006년에 서울대 이영훈 교수의 주장으로 시작된 것으로 정부수립일인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절로 만들자고 주장하였던 것. 이후 보수정권이 집권중일 때 마다 매년 광복절 무렵이 되어서 건국절에 대한 주장이 꾸준글마냥 나타나게 되었다.


그 외

  •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었다.
  • 1949년 국경일로 지정되었다.
  • 6.25 전쟁6월 25일 발발한 까닭은 김일성이 정확히 8월 15일에 맞추어 전쟁을 (적화통일로) 끝내려 했기 때문이다. 즉, 자신들의 전쟁을 제 2의 해방으로 기념할 목적으로 이루어졌던 것. 전쟁 치루기 좋지 않은 농번기에 굳이 전쟁을 감행한건 이런 사정이 있다. 참고로 북한도 8월 15일을 광복절로 지정하여 공휴일로 하고 있지만, 광복절보다 김일성 생일, 김정일 생일에 더 휘황찬란한 행사를 한다(...).

외부 링크

이 문서는 리브레 위키에서 분기하였습니다.